조회수 5532
제목 SBS NEWS 보도기사 - 법영상분석연구소 의뢰로 미제 15년만에 다방 여종업원 살인사건 범인 검거
등록일 2017-08-31


법영상분석연구소에서 장기 미제사건인 다방 여종업원 살인 사건 관련하여

용의자의 동일인 식별을 진행하였습니다.


미제 15년 만에 붙잡힌 살인범…시민제보·공개수사에 덜미







2002년 부산 사상구에서 발생한 다방 여종업원 살인사건 피의자가 무려 15년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자칫 미제로 묻힐 뻔한 이 사건은 시민의 결정적인 제보와 경찰의 끈질긴 수사 덕분에 해결됐습니다.

부산경찰청 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은 살인 등의 혐의로 양 모(46) 씨 등 3명을 붙잡아 양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양 씨는 2002년 5월 21일 오후 10시 부산 사상구 괘법동의 한 다방에서 퇴근한 여종업원 A(당시 21세) 씨를 납치해 흉기로 가슴 등을 수십 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마대자루에 담아 부산 강서구 명지동 바닷물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다음날 낮 12시 15분 부산 사상구의 한 은행에서 A 씨의 통장에 있던 돈 296만 원을 인출하고 같은 해 6월 12일 부산 북구의 한 은행에서 이 모(41) 씨 등 여성 2명을 시켜 A 씨의 적금 500만 원을 해지해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현금 인출에만 가담한 것으로 조사된 이 씨 등은 사기,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죄로 처벌할 수 있지만 공소시효(10년)가 지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살인 사건은 2002년 5월 31일 낮 12시 25분 A 씨 시신이 유기 장소 근처 해안에서 발견되면서 세간에 알려졌습니다.

당시 양 씨와 이 씨 등이 은행에서 돈을 찾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TV(CCTV)가 확보됐지만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고 지문 등 다른 단서가 나오지 않아 미궁에 빠졌습니다.

부산경찰청은 2015년 8월 1일을 기준으로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모든 살인사건의 공소시효를 폐지하도록 형사소송법(이른바 태완이법)이 개정된 후 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을 구성하고 본격 보강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2월 25일 용의자들을 공개수배하면서 페이스북으로 CCTV에 나오는 용의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시민의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덕분에 이 씨의 사진을 본 지인이 작년 3월 경찰에 제보했고 경찰은 같은 해 4월 5일 이 씨 등 공범 2명을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이 씨 등의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정밀 분석해 양 씨의 신원을 파악, 지난 21일 전격 체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양 씨는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법영상분석연구소에 의뢰해 CCTV에 나오는 양 씨의 사진과 최근 사진, 돈을 찾을 때 사용한 전표의 필적과 최근 필적을 대조한 결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찰은 또 이 씨가 다른 범죄 피의자 4명과 함께 서 있는 양 씨를 범인으로 지목했고 거짓말 탐지기 조사에서 범행을 부인하는 양 씨의 진술이 거짓으로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히 양 씨와 동거한 B 씨에게서 "2002년 5월께 양 씨와 함께 둥글고 물컹한 느낌이 있는 물체가 담긴 마대자루를 옮겼고 마대자루 아래로 검은색 비닐봉지가 보였지만 당시 무서워서 어떤 물건인지 물어보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B 씨가 묘사한 마대자루 등의 모양이 피해자 시신이 담겼던 것과 일치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양 씨는 2002년 7월 미성년자 성매매 알선혐의로 체포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풀려난 뒤 2003년 부녀자 강도강간 사건을 저질러 징역 7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이 때문에 양 씨는 집행유예가 취소돼 모두 10년간 교도소에 수감됐다가 2014년 출소했습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371325&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